HOME > 뉴질랜드 > 학교선정방법 및 기타사항
 
학교선정방법 및 기타사항

초등학교일 경우,

가능하면 한국인이 적은 지역으로 입학하는 것이 좋습니다. 뉴질랜드의 학교들은, 특히 초등학교의 경우는 더더욱 평준화 되어 있으므로 특정 지역을 선택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한국인이 적은 지역일수록 처음 유학 온 학생들에게 친절합니다. 특히 뉴질랜드의 학생들은 처음 들어오는 학생들을 도와주려고 배려해 주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한국인이 많은 지역은 현지 학생들이 도와주지 않더라도 같은 한국인 학생들이 도와줄 거라는 생각에 관심도가 떨어집니다. 선생님들 또한 말이 안 통하면 영어를 잘 하는 아이에게 의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한국인이 적은 곳은 처음 아이들이 적응할 때 힘들 수는 있지만 그래도 영어는 더 빨리 향상될 수 있습니다.
학교 선정은 아이의 성격에 따라서도 달라집니다. 소극적이고 내성적인 아이일 경우, 학교생활 적응도 중요하지만 아이의 정서 또한 중요하므로 한국인 학생이 돌보아 줄 수 있는 학교가 좋습니다. 영어를 좀 늦게 습득할 수는 있지만 아이가 학교생활에 제대로 적응을 하지 못한다면 아이의 유학생활은 실패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적극적인 성격의 아이라면 한국인 학생의 많고 적음이 문제되지 않습니다.
가능하면 적은 쪽이 아이 영어실력 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중,고교학교일 경우

아이들이 좀 커서 학교에 들어가게 되면 아무래도 어린 아이들보다 다른 나라 학생들과 쉽게 어울리지 못합니다. 어린 학생들의 경우는 학교에서 공부하는 시간도 많지만 함께 뛰어놀 수 있는 시간이 많은 반면, 중학교 이상이 되면 공부해야 할 분량도 많아지고 수업시간도 길므로 함께 어울려 놀면서 친해지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리고 어느 국적의 학생들이건 숫자가 좀 많아지다 보면 같은 국적의 학생들끼리 모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려서부터 이곳에서 자란 학생들의 경우는 이런 문제가 덜 하며, 혹 함께 모여서 논다고 하여도 이미 수업에 지장을 미치지 않을 만큼의 영어실력은 쌓았으므로 공부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처음 유학 와서 이곳 생활에 적응도 제대로 되지 않고 영어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한국인 학생들과 어울리다 보면 영어가 빨리 늘지 않으므로 학교 수업을 따라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어린 학생들은 영어만 되면 수업을 따라가기 어렵지 않으므로 문제가 되지 않지만 중학교 이상은 영어가 잘 되지 않는다면 수업을 따라가기가 쉽지 않아 유학생활이 힘들어집니다. 이런 점을 감안한다면 한국인 학생이 적은 지역의 학교를 선택해서 입학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전학도 별로 좋지는 않지만 만일 학교나 지역이 정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수업을 따라갈 만큼의 영어실력이 되었을 때 전학을 해도 되므로 처음엔 한국인 학생이 적은 지역을 권합니다.
중요한 것은 전학을 갈 때에도 학교 성적이 중요합니다. 영어 실력이 부족해도 본인의 노력 여하에 따라 성적이 좋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전학을 원한다면 더 열심히 공부하고, 과제물에도 충실하여 성적 관리를 하셔야 원하는 좋은 학교로의 전학이 가능합니다.

학기

- 초, 중,고 학교의 학기구분

학기 구분 

기간

First Term

 1월 29일(수요일) ~ 4월 11일(금요일)

Second Term 


    4월 28일(월요일) ~ 7월 4일(금요일)

Third Term  

7월 21일(월요일) ~ 9월 19일(금요일)

Fourth Term 


    10월 6일(월요일) ~ 12월 16일(화요일)


- 사립학교의 학기구분


학기 구분 

기간

First Term

 1월 29일(수요일) ~ 4월 11일(금요일)

Second Term 


   4월 28일(월요일) ~ 7월 4일(금요일)

Third Term  

7월 21일(월요일) ~ 9월 19일(금요일)

Fourth Term 

 10월 6일(월요일) ~ 12월 5일(금요일)


편입학

뉴질랜드에서 영어공부를 효과적으로 하는 것 만큼 한국으로 돌아가서 아이가 학교 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는 것 또한 중요합니다.
우선 한국에서 아이가 학교 생활에 잘 적응하려면 제 학년으로 다시 돌아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수업을 제대로 따라가기 위해서는 유학 기간을 2년 정도로 계획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오시기 전에 아이가 한국의 학습 진도를 놓치지 않도록 한국에서 아이의 학습참고서 등을 가져 오시면 좋습니다.
아무래도 처음 와서는 영어도 안되고, 친구도 사귀기 힘들고, 빨리 영어를 익히는 것이 중요하여 한국의 공부는 뒷전일 수 있지만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후 아이가 차츰 학교 생활에 적응하게 되면, 수학과 국어는 집에서 어머님께서 조금씩 이나마 지도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한 2,3년 외국에서 생활하다가 한국으로 돌아갈 때 아이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 부분이 국어와 국사입니다. 하지만 평소에 역사에 관한 책을 좀 읽는다면 국사 같이 외우는 과목은 어느 기간이 지나면 쉽게 따라갈 수 있지만, 국어는 좀 힘들어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특히 초등학교 1,2,3학년 정도에 온 학생들은 한국으로 돌아가서 국어 수업 듣기가 가장 힘들다고 합니다. 한번에 두가지 공부를 한다는 것이 어렵기는 하지만 어차피 이곳에서 영구적으로 공부하지 않고 돌아갈 거라면 국어에 대한 이해를 기를 수 있도록 미리 어머님과 아이가 함께 준비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것은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하루에 1,20분만이라도 국어에 대한 개념을 익혀간다면 한국으로 돌아갔을 때 좀 더 쉽게 적응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저희 아이들은 이곳에서 한글을 익힌 경우입니다. 책은 어떻게 읽기는 하지만 내용 파악이 좀 힘든 편입니다. 그나마 규칙적으로 책을 보면 빠른 향상을 보입니다. 하지만 잠시라도 소홀하면 금새 표가 납니다. 그만큼 국어를 익힐 환경이 되어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특히 일기 쓰기를 시켜보면 처음엔 맞춤법이 많이 틀리다가 일주일에 두 번씩 규칙적으로 쓰게 하면서 틀린 것을 고쳐 주었더니, 6개월이 지난 후에는 거의 틀린 문장이 없었습니다.
뉴질랜드의 선생님들은 부모님들이 아이들의 영어 지도를 책 읽기는 하루에 10분 정도로 규칙적으로 하도록 합니다. 이는 규칙적인 습관이 공부에 중요하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곳에서 생활하시면서 대부분의 시간을 영어에 투자하지만, 조금이라도 규칙적으로 한국어 공부에 시간을 보내면 한국으로 돌아가서도 아이가 자신있게 적응할 수 있을 것입니다.